정보마당

경인장애인자립생활센터

복지뉴스

  1. HOME
  2. 정보마당
  3. 복지뉴스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에 사회적 약자 전용 객실 확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독수리 조회 70회 작성일 23-11-29 16:54

본문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객실
2025년까지 전체의 10%선까지


 

47633_52690_5329.jpg 


국립자연휴양림 내에 마련된 사회적 약자 전용 객실 전경(사진-산림청

 


산림청(청장 남성현)은 국민 누구나 공평한 산림휴양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국립자연휴양림 이용 편의성을 증진하고 있다고 11월 29일 밝혔다.

국립자연휴양림은 유니버설디자인(UD)이 적용된 사회적 약자 전용 객실을 2025년까지 전체 객실(1254실)의 약 10%까지 확대해 사회적 약자의 휴양림 이용 기회 제공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사회적 약자의 이용 불편 개선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 무장애 산책길(데크로드) 조성, 위험 구간 안전난간 설치, 비상벨, 점자·음성인식 안내판 설치 등을 하고 있으며, 2022년부터는 입식 식탁을 확충하고 있다, 입식 식탁은 2022년 30실에 설치됐으며, 올해는 12실이 추가돼 총 42실에 설치돼 있다.

 

47633_52691_5426.jpg 


▲ 점자 핸드레일과 전자블록, 장애인주차장 등을 갖춘 사회적 약자 객실

 



아울러 2023년 7월부터는 온라인으로만 가능했던 자연휴양림 예약방식을 정보 취약계층인 시각·지체·뇌병변·자폐성 등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전화예약 서비스(숲나들e 고객지원센터 전화1588-3250)로도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앞으로도 국민 누구나 안전하고 쾌적하게 자연휴양림을 이용할 수 있도록 수요자의 입장에서 자연휴양림 이용 불편사항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개선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미디어생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실시간동료상담